정치경제사회/문화복지교육보육여성지역건강/안전/소방인터뷰연예스포츠환경사설/칼럼IT/전자/자동차관광
전체기사보기
편집  2022.11.30 [15:55]
정치
국제
국내
지방자치
지방의회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HOME > 정치 > 국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용산 대통령실, MBC에 "尹 비속어 보도 경위 설명하라" 공문 보내[전문]
 
김시몬 기사입력  2022/09/28 [00:42]

대통령비서실이 ‘윤석열 대통령 욕설·비속어 논란’ 보도와 관련해 지난 26일 오후 6시12분 <문화방송>(MBC) 사장실에 보낸 공문의 일부



대통령비서실이 출입기자단이 참여하는 단체 대화방에 순방기간 중 윤석열 대통령의 해외 순방 중 불거진 비속어 논란과 관련한 보도 경위를 질문했지만 MBC가 거절했다는 내용의 공지글을 올렸다.

이에 MBC는 27일 입장문을 내고 "대통령비서실이 이른바 비속어 발언 보도와 관련해 해석하기 어려운 발음을 어떤 근거로 특정했는지, 발언 취지와 사실 확인을 위해 거친 절차는 무엇인지 등 6개 항목에 걸쳐 조목조목 상세한 답변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보도에 이의를 제기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가 엄연히 존재함에도 최고 권력기관인 대통령실에서 보도 경위를 해명하라는 식의 공문을 공영방송사에 보냈다"며 "이는 언론 자유를 위협하는 압박으로 비칠 수 있어 매우 유감스럽고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다음은 MBC 입장 전문이다.

대통령비서실 공문에 대한 MBC 입장

대통령비서실은 어제 저녁 MBC 사장실에 대통령의 이른바 비속어 발언 보도와 관련해 설명을 요구하는 공문을 보내왔습니다.

대통령비서실은 "사실 확인을 위한 노력 없이 이뤄진 보도로 인해 대한민국과 미국의 동맹관계가 훼손되고 국익에 심대한 타격을 입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해석하기 어려운 발음을 어떤 근거로 특정했는지, 발언 취지와 사실 확인을 위해 거친 절차는 무엇인지 등 6개 항목에 걸쳐 조목조목 상세한 답변을 요구했습니다.

해당 보도가 상식적인 근거와 정당한 취재 과정을 통해 이뤄졌음을 MBC는 이미 여러 차례 밝힌 바 있습니다. 보도에 이의를 제기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가 엄연히 존재함에도 불구하고 최고 권력기관인 대통령실에서 보도 경위를 해명하라는 식의 공문을 공영방송사 사장에게 보낸 것은 언론 자유를 위협하는 압박으로 비칠 수 있어 매우 유감스럽고 우려스럽습니다.

국내 대부분의 언론사가 똑같은 보도를 했음에도 불구하고 유독 MBC만을 상대로 이 같은 공문을 보내온 것은 MBC를 희생양 삼아 논란을 수습하려는 것 아닌가 하는 의구심마저 갖게 합니다.

대통령비서실에 앞서 국민의힘 박성중 의원은 MBC 사장, 부사장, 보도본부장 중 한 명이 국회에 와서 국민의힘 과방위 위원과 ICT미디어진흥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대상으로 이른바 허위 방송에 대해 해명하라는 공문을 보내왔습니다.

언론사 임원을 임의로 소환하려는 시도 역시 언론 자유를 심대하게 제약하는 행위가 아닐 수 없습니다.

MBC는 이처럼 최근 일부 정치권을 중심으로 진행되는 MBC에 대한 공격이 언론의 공적 감시와 비판 기능에 재갈을 물리려는 시도가 아니기를 바랍니다.

MBC는 진실을 추구하기 위한 노력을 게을리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다시 한번 밝힙니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2/09/28 [00:42]  최종편집: ⓒ welfare-education-news.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모급여·시간제보육 확대 등 ‘양육 부담 완화 대책’ 발표 / 정광진
노유자시설(주간 보호) 사업 설명회 성료 / 정광진
이사회의 소집,결의방법,이사회의사록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 정광진
경남국공립분과위원회(이하‘경국련’)의 회칙을 이용한 내로남불? 운영 / 정광진
여론조사 결과, 전국국공립분과위원장 : 부정평가 78% / 조사기간 11월 08일~17일(10일간) / 정광진
경국련 2022.2 총회 회칙개정 위반- 바로잡아야 / 정광진
경기도어린이집연합회, 당비대납 의결… 민주 비례 후보에 500만원 ... 경기도선관위 검찰에 고발 / 정광진
회의 진행을 어떻게 할까? / 정광진
하동군, 초·중·고생 100원 버스 도내 첫 도입 / 정광진
“사회복지법인 어린이집 종부세, 이의신청 12월 1~15일까지”,감면 가능 / 정광진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ㅣ본사(발행소) : 하동군 적량면 중도길 158 ㅣ 대표전화 :010-2882-4476 ㅣ전화:055-884-4474 ㅣ팩스:055-884-4474ㅣ

|명칭: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경남 아00139 | 등록일. 발행일 : 2011. 5.12 | 발행인·편집인 : 정광진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광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