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사회/문화복지교육보육여성지역건강/안전/소방인터뷰연예스포츠환경사설/칼럼IT/전자/자동차관광
전체기사보기
편집  2020.12.01 [01:25]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실
보도자료를 올릴 수 있는 공간입니다. 공공기관이나 회사 등의 알림, 행사 자료를 자유롭게 올릴 수 있으며 이곳에 올린 보도자료는 100개의 언론사에 동시제공됩니다.
‘로스쿨’ 김범 X 류혜영 위태로운 로스쿨 생존기, 왜?
글쓴이 : 김정화 날짜 : 2021.04.22 16:49

‘로스쿨’ 김명민 살인 혐의에 대해 김범과 류혜영이 극과 극의 행보를 보이고 있어 시청자들의 흥미를 자극하고 있다. 마치 어제의 동기가 오늘의 적이 된 듯한 상황이다.

JTBC 수목드라마 ‘로스쿨’(연출 김석윤, 극본 서인, 제작 JTBC 스튜디오, 스튜디오 피닉스, 공감동하우스)에서 서병주(안내상) 교수 살인 사건 피의자로 구속 수사를 받고 있는 양종훈(김명민)에 대해 한준휘(김범)와 강솔A(류혜영)는 정반대의 반응을 드러냈다. “교수님이 죽이셨어요?”라며 양종훈에게 의미심장한 물음을 던지며 팽팽한 긴장감을 형성한 한준휘와는 달리, “양교수님 수업 시간엔 악마이긴 해도, 살인마는 절대 아니지”라며 강솔A는 그의 무죄를 입증하기 위해 바삐 움직였다. 이들의 행보는 국민적 관심을 받고 있는 로스쿨 살인사건 속에서도 학업에 집중하고 성적만을 걱정하는 로스쿨생들과의 그것과도 대비되면서 흥미로운 전개로 이어졌다.

무엇보다 지난 방송에서는 한준휘의 증거 은닉 사실이 드러나 미스터리가 더욱 심화됐다. 사건 당일 서병주가 쓰고 있던 무테 안경의 코받침이 빠지자, 검은 안경테와 바꿔치기하고, 이 사실을 의도적으로 숨긴 것. 이후 구속 수사를 받는 양종훈을 지켜보는 등 의뭉스러운 행보로 의문을 자아냈다. 더군다나 방송 말미, 파렴치한 흉악범 이만호(조재룡)에게 희귀 혈액형인 ‘Rh-O’형의 피를 “수혈하지 말라”며 생명이 위독한 양교수를 외면, 소름을 유발하기까지 했다. 만약 서병주의 재부검 결과, 사인이 바뀐다면 한준휘 역시 살인 혐의에서 벗어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그런데 오늘(22일) 본 방송에 앞서 공개된 스틸 컷은 생사가 불투명해진 양교수의 소식을 전해 듣고 잔뜩 겁에 질린 강솔A와 그런 그녀 앞을 필사적으로 막는 한준휘를 담고 있어 또다시 호기심을 자극한다. 위기의 순간, 서로에게 선뜻 손을 내밀 정도로 돈독한 동기애를 과시했던 두 사람에게 아슬아슬한 기운이 감지됐기 때문. 한준휘는 어떤 사연 때문에 선한 리더십을 보였던 이전의 얼굴을 감추고 소름 돋는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지, 강솔A는 이 혼란스러운 상황을 어떻게 헤쳐나갈지, 무엇보다 양종훈의 반격대로 서병주 재부검 결과가 판을 뒤집을 수 있을지, 다양한 관전 포인트가 오늘(22일) 밤 시청자들을 기다리고 있다.

이에 ‘로스쿨’ 제작진은 “진술 거부를 철회하고 적극적으로 무죄를 주장하며 판을 뒤집으려다 생사가 불투명해진 양종훈과 그의 소식을 전해 들은 한준휘와 강솔A가 미묘하게 엇갈린다. 그 이야기가 앞으로의 전개와 어떻게 맞물릴지, 양종훈의 반격과 두 학생의 위태로운 로스쿨 생존기를 주목해달라”고 전했다. ‘로스쿨’ 4회는 오늘(22일) 목요일 밤 9시 JTBC에서 방송된다.

사진 제공 = JTBC 스튜디오, 스튜디오 피닉스, 공감동하우스


보건복지부장관표창. 전국보육인대회에서 원장, 보육교사 143명수상 / 정광진발행인
'어린이집 보육교직원 정년제도입 부당' / 정광진발행인
한국어린이집총연합회, 2016년 전국보육인대회 성료 / 정광진발행인
김경자" 화순 초록어린이집원장 법인 회장... 무효확인의소송중, 거짓 공적조서로 표창수상" / 정광진발행인
공현주 이상엽, 방송에서 애정을 과시 / 김경화/I선데이뉴스
보육을 빛낸 사람들(3), 충남 논산 은진어린이집 조원주 원장 / 윤덕남 기자
다문화 자녀들이 당하는 학교 폭력과 집단 따돌림 / 이수진
한국어린이집총연합회 직장분과위원회, 2014년도 정기총회 및 정책세미나 개최 / 윤덕남 기자
경남어린이집연합회, 2014 경남보육교직원 한마음대회 "이영숙 경남어린이집연합회장 대회사" / 정광진 발행인
김새론 졸업, 한층 성숙해진 외모 "이제 고등학생 된다" / 김경화/I선데이뉴스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ㅣ본사(발행소) : 하동군 적량면 중도길 158 ㅣ 대표전화 :010-2882-4476 ㅣ전화:055-884-4474 ㅣ팩스:055-884-4474ㅣ

|명칭: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경남 아00139 | 등록일. 발행일 : 2011. 5.12 | 발행인·편집인 : 정광진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광진 |